• 창비뉴스

      more


      • 올해로 제24회를 맞은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마감이 6월말로 다가왔습니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초정리 편지』 『기호 3번 안석뽕』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창덕궁에서 만나는 우리 과학』 등 다양한 역작을 내놓아 많은 독자의 호응을 얻으며 어린이문학과 어린이교양서에서 우리 어린이책의 성장과 함께해 온 본 공모에 관심과 응모 부탁드립니다. *공모 마감일은 6월 29일입니다. 당일 발송된 것까지 받습니다. *창작 부문은 […]

        2019.06.14


      • 참신한 상상력과 힘찬 서사를 발굴해 한국소설계에 새 바람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 창비가 제정한 ‘창비장편소설상’의 제12회 당선작을 발표합니다. 이번 공모에는 지난 2월말까지 총 357편이 접수되었고, 여섯명의 심사위원을 위촉하여 두달 간의 심사를 거쳤습니다. 한국소설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수상자에게 큰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수상작은 올 하반기 단행본으로 출간될 예정입니다. 수상작 김설원 『내게는 홍시뿐이야』 수상자 약력 단국대 […]

        2019.05.09


      • 본사에서 출간한 표명희 장편소설 『어느 날 난민』이 제10회 권정생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권정생문학상은 아동문학가 권정생(1937~2007)의 삶과 문학의 정신을 잇는 작가와 작품을 격려하기 위해 제정되었으며 권정생어린이문화재단에서 주관합니다. 제10회째를 맞이한 올해부터는 상금을 7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증액하고, 상의 명칭도 권정생창작기금에서 권정생문학상으로 바꾸어 시상합니다. 『어느 날 난민』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된 난민 문제를 추상적 정보가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게 해주는 […]

        2019.05.08
    • 창비주간논평

      more


      • 요일 오후, 동서울발 양구행 고속버스는 빈자리가 거의 없었다. 승객들은 대부분 부대로 복귀하는 군인이다. 신남터미널에 내리니 승합차가 기다리고 있다. 승합차 옆구리에 ‘겟세마니 피정의 집’이라고 적혀 있었다. ‘피정’은 꼭 삼십년 만이다. 피세정념(避世靜念). 세상사로부터 떨어져서 마음을 고요하게 하는 일이다. 그런데 나는 ‘집중작업’을 하겠다는 각오로 이곳에 왔다. 글이 잘 안 풀렸다. 전쟁에 대한 이야기는 무겁고 어렵다. 마감은 다가오는데 생각이 […]

        2019.06.26


      • 자신의 상처를 말은커녕 ‘글’로는 더더욱 표현할 수 없던 사람이 글쓰기를 시작할 수 있다면, 그의 상처는 치유될 수 있을까.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는 ‘바로 그것, 글쓰기가 치유의 시작이다’라고 말해줄 것만 같다. 상처를 어떤 여과장치도 없이 입말로 ‘표출’하는 것이 아니라 은유와 상징을 통한 문학적 글쓰기를 통해 ‘표현’할 수 있다면, 상처는 ‘글’이라는 또 하나의 텍스트가 되어 내 […]

        2019.06.26


      • “누구도 나를 대표하지 않는다.” “인민은 당신(행정수반)의 자식이 아니다.” “생리주기보다도 짧은 20일이 법안 의견수렴 기간이라니 말이 되나?” “항쟁은 출신을 묻지 않는다. 본토 이주민도 동참한다.” 세계를 놀라게 하고 홍콩인들 스스로도 놀란 최근 홍콩 시위와 집회에서 나온 말들이다. 누구에 의해서도 대표되지 않겠다는 구호는 지도자 직선을 요구했던 2014년 우산혁명 때 처음 등장했다. 그때와 지금은 무엇이 같고 다른가? 홍콩 시민과 […]

        2019.06.19
    • 계간 창작과비평
    • 문학3
    • 창비어린이
    • 창비학당
    • 시요일
    • 창비교육연수원
    • 미디어창비
    • 책씨앗
    • 창비 유튜브